기업 합병의 종류 알아보기

주식 투자자로서 기업 합병의 세계는 흥미진진하면서도 두려울 수 있습니다. 인수합병(M&A)은 기업이 성장을 달성하고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며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움직임입니다. 이러한 합병의 유형과 특성을 이해하는 것은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리고 잠재적인 기회를 활용하려는 투자자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이 블로그 게시물에서는 주식 투자자의 관점에서 기업 합병의 다양한 유형과 그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기업 합병의 종류: 주식 투자자를 위한 안내서 1. 수평적 합병 수평적 합병은 동일한 산업에서 활동하고 유사한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두 회사가 하나의 법인을 형성할 때 발생합니다. 목표는 시장 점유율을 강화하고 경쟁을 줄이며 비용 시너지 효과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지분 투자자로서 성공적인 수평적 ​​합병은 결합된 회사의 시장 지배력과 잠재적 규모의 경제를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합병이 야기할 수 있는 잠재적인 규제 조사 및 경쟁 문제를 평가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2. 수직 합병 수직 합병에서는 동일한 공급망의 서로 다른 단계에 있는 두 회사가 합병하여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제어하며 조정을 개선합니다. 예를 들어 제조업체는 필수 원자재의 안정적인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공급업체와 합병할 수 있습니다. 지분 투자자로서 잘 실행된 수직적 합병은 보다 통합되고 간소화된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지만 가격, 경쟁 및 공급망 역학에 대한 잠재적 영향을 평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3. 대기업 합병 대기업 합병은 관련이 없는 산업의 기업들이 모이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유형의 합병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새로운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위험을 줄이는 것을 추구합니다. 주식 투자자로서 성공적인 대기업 합병은 다각화 혜택을 증가시켜 투자 포트폴리오의 변동성을 잠재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합병의 전략적 근거를 신중하게 분석하고 회사의 전반적인 성과 및 시너지 실현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평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역합병 역합병은 비상

국채와 금리의 관계 이해하기

지난 글들에서 금리뿐 아니라 국채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다뤄왔다. 국채편에서 국채금리와 기준금리가 어떻게 다른 것인지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해놨기 때문에 이번에는 국채와 (기준)금리의 관계에 대해서 풀어보려고 한다.



1. 금리와 국채금리는 같은 방향으로 움직인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시중금리가 오르면 만기이자를 수익으로 하는 상품인 국채의 발행금리도 올라간다.(신규발행의 경우를 이야기하는 것이고 당연히 기존에 발행되었던 채권의 이자율을 변동하지 않는다.) 1차원적으로 생각하면 발행금리가 상승하니 수익률도 당연히 증가할테고 '국채수익률=국채금리'라고 했으니 당연히 국채금리도 상승하는게 아닌가? 싶을 수 있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국채편에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국채수익률' 은 발행금리와 아예 다른 카테고리의 개념으로 다루기로 했기때문에 발행금리를 완전히 배제하고 살펴보자. 금리와 국채금리가 비례관계인 이유는 기본적으로 국채발행량의 증감에서 기인한다.



2. 금리가 상승하면 국채발행량이 증가하는 이유


첫번째, 금리가 너무 상승하면 시장의 유동성이 얼어붙게 된다.

국가에서는 이를 잡기 위해서 시장에 돈이 돌게끔 유도하려 할 것이다. 시장에 돈을 풀기 위해서는 그만큼 지갑이 빵빵해야하기 때문에 재원마련을 위해 국채를 발행하게 된다. 이는 곧 국가의 지갑인 국고로 쌓이게 되는 것이다.


두번째, 금리가 인상되면 국채가격은 하락하게 된다.

예를들어 이자율 3%짜리 10년물 국채가 있다고 치자. 기준금리가 3%에서 4%로 인상되었다면 기존 3%로 발행된 저 채권은 메리트가 전혀 없다. 당연히 해당 채권을 구매하려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때문에 수요가 감소하고 가격은 하락한다.

국채의 가격이 하락하게 되면 국가의 재정수입이 상대적으로 감소할 것이고 이를 메꾸기 위해 국채발행량을 늘리게 되는 것이다.


세번째, 금리가 상승하면 저축심리가 강화되고 소비가 줄어든다.

소비가 감소하게되면 이는 GDP에 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고, 국가의 세수는 감소하게 된다. 재정수입 증대를 위해 결국 국채발행량을 늘리게 된다.


금리↑ → 국채발행량 증가 → 국채공급 증가 → 국채가격 하락 → 국채금리 상승

금리↓ → 국채발행량 감소 → 국채공급 감소 → 국채가격 상승 → 국채금리 하락


만약 시장에 돈을 풀기위한 재원마련의 목적이 아니라 단순하게 국채발행량이 증가한 경우라면(국채발행량만 찍어대고 시장에 돈이 풀리지 않는다라고 한다면) 화폐의 상당수를 국가에서 쥐고있기에 시장의 유동성은 감소하게 된다.


이런 경우 통화량 감소에 따라 통화가치는 상승하게 되므로, 만약 미국채를 기준으로 한다면 달러가치가 상승 하는 결과를 낳게 되기때문에 미국채 발행량이 증가했다면 환율까지 같이 상승하게 된다.


따라서 국채발행량의 증가가 시장에 돈을 풀기 위한 목적인지 단순하게 돈이 없어서 돈을 벌어들이기 위한 목적에 있는 것인지 그 목적성을 분명히 해두는 것이 향후 변동을 예측하는데에 큰 도움이 된다.



3. 지나친 국채발행량 증가와 부채

최근 미국의 부채한도협상 이슈로 시장이 뜨겁다. 지속된 금리인상으로 인해서 재정확보를 위한 국채발행은 증가하고 결국은 부채한도를 늘려야만 하는 상태에 이르렀다.


국채는 만기시 돈을 돌려줘야하는 일종의 부채이기 때문에, 국채발행량이 많다는 것은 결국 해당 국가의 부채가 높다는 얘기와 같다.

국가의 부채가 지나치게 많아질 수록 신용도는 떨어지기 마련이고, 국가의 신용이 떨어짐에 따라 투자자들은 채권매수를 기피하게 된다. 수요감소로 인해 가격은 하락하게된다. 또한 기존 국채의 이자율 위에 추가로 위험프리미엄을 얹어줘야만 국채가 팔리게 되기때문에 가격과 수요는 감소하고 수익률과 금리는 오르게 되는 현상이 발생한다.


부채증가 → 신용도 하락 → 수요감소 → 가격 하락

부채증가 → 신용도 하락 → 이자율증가 → 수익률(금리) 상승


따라서 이때는 버블붕괴에 대한 긴장감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 이 때문에 현재 미국의 디폴트, 부채한도 관련해서 온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다.